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사업안내보도자료
광주광역시 자원봉사센터를 속속들이 알아보자
  • [남도일보] 놀이문화공동체'통' 전래놀이하며 끈끈한 정 나눠요

  • 작성자 : 시자원봉사센터 작성일 : 2018-02-09 조회수 : 17

[남도일보] 놀이문화공동체'통' 전래놀이하며 끈끈한 정 나눠요

 

 

■남도일보 행복나눔…아름다운 자원봉사

(22)세대소통놀이문화교육공동체 ‘통’

“전래놀이 하며 끈끈한 정 나눠요”

비석치기·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아이들 마음껏 뛰어 놀고, 주민 소통의 장

요양병원 등 정기적인 시설 자원봉사도
 

자원봉사
세대소통놀이문화교육공동체 ‘통’은 남녀노소가 어울려 전래놀이를 하면서 마음을 열고, 세대 간 소통하는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놀이를 통해 상대를 배려하고, 양보하는 법을 배우며 공동체 의식을 형성하고 있어 주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줄다리기
마을공유놀이터에서 아이들과 어른들이 모여 인간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모습.
봉사활동3
지역 요양병원 등 취약계층 시설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놀이를 통한 치유와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봉사활동4
단체가 광주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비석치기를 알려준 뒤 체험하고 있는 모습.

요즘 아이들은 실내에서 컴퓨터나 게임기, 스마트폰 등을 하는 경우가 많아 밖에서 뛰어노는 모습을 보기 힘들다. 과거 놀이터나 골목 어귀에서 공놀이, 구슬치기, 숨바꼭질 등을 하는 아이들의 환한 웃음소리가 그립기도 하다. 최근 마을 곳곳에서는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어울려 전래놀이를 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바로 세대소통놀이문화교육공동체 ‘통’이 정기적으로 놀이공유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광주 남구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전문마을놀이지도사 자격을 취득한 이들로 구성된 ‘통’은 지난해부터 광주광역시, 남구자원봉사센터와 함께 100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각 자치구별로 놀이터 및 공원을 선정해 마을공유놀이터로 지정, 매월 1회 정해진 장소에서 놀이 공유활동을 펼친다. 현재 서구, 북구, 남구, 광산구에서 진행되고 있다.

지정된 마을공유놀이터마다 담당자와 팀원들이 배치되어 정기적인 활동이 이어진다. 이들은 마을공유놀이터를 방문해 주변에서 배회하고 있는 동네 아이들을 즉석으로 모아 놀이도 알려주고 함께 어울려 논다. 규칙을 정하는 방법과 어떤 방법으로 전래놀이를 해야 하는지를 알려주고, 전래놀이를 통해 전통과 역사를 되새겨 보기도 한다.

놀이를 통해 남녀노소 구분 없이 전래놀이를 하면서 안전하게 즐기고, 세대 간 소통하는 장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비석치기, 어미새 아기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사방치기, 술래잡기 등의 전래놀이와 손유희, 보드게임 등을 아이, 부모 등이 함께 어울려 각 공유놀이터 담당자들의 지도 아래 놀이가 진행된다. 

 

더보기

http://www.namd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62059 

  • 목록
자원봉사신청과 시간확인 광주광역시 희망장난감 도서관
위로